광고
전체기사 마라톤대회 마라톤뉴스건강/맛전문가칼럼PEOPLE클럽 소식행복한 걷기_Walking공동구매
편집 2017.12.12 [16:17]
자유게시판포토캘러리플릿러너 공동구매홍보게시판홍보대사기사제보
"내 장례식은 하지 말라" 일본인들 늘어
사후 처리 계약 맺고 있는 NPO 법인 "80% 이상 장례식 불필요"
 
제이피뉴스
 "장례식은 민폐. 조용히 사라지고 싶다"
최근 일본에서는 장례식이 필요없다는 고령자가 늘고 있다.
 
세계적으로도 유명한 '장수대국' 일본은, 2009년 9월 현재 65세 이상의 고령자 인구가 2898만명으로 총인구 대비 22.7%를 기록하고 있다.
 
여성고령자는 1659만명으로 전체 여성인구의 25.4%, 남성은 1239만명으로 19.9%로 각각 집계됐으며 고령자가 한명이라도 있는 세대는 1821만세대로 나왔다. 
 
<산케이 신문> 인터넷판(9월 24일)은, 이런 고령화 사회의 영향으로 인해 '누구에게도 폐를 주지 않고 혼자 사라지고 싶다'는 노인들이 최근 급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바현 이치카와시에서 혼자 살고 있는 스즈씨 야스코(74) 씨는 올해 8월 유언장을 작성했다. 유언장에는 "장례식도 법계명도 필요없다. 죽었다는 사실도 최소한의 친족에게만 알려주길 바란다. 친한 친구들에게는 납골 후에 알리고 이 집은 헐어서 빈터로 만들어 달라"는 내용이 담겨져 있었다고 한다.
 
신문에 의하면 그녀는 혼자 살고는 있지만 절친한 친구들도 많고 의지할 수 있는 친족도 적지 않다고 한다. 하지만 장례식때문에 그들의 시간을 구속하고 싶지 않다며 "아무에게도 폐를 끼치지 않고 이대로 사라지고 싶다"는 마음에 이러한 유언장을 작성했다고 한다.
 
▲ 일본 상조서비스 업체의 장의 도구     ©jpnews


도쿄 기타구에 사는 오하타 에다미(75, 가명)도 같은 생각이다. 그녀는 스즈끼씨와 비슷한 유언을 이미 2년전에 작성했다.
 
30년전 남편과 이혼을 하고 혼자 생활하고 있다는 그녀는 "내가 죽은 후 젊은 사람들이 나 때문에 이것저것 신경쓰는 부담을 주는 게 싫다. 생각만 해도 미안하다. 나는 지금까지 행복하게 잘 살아왔으니까, 마지막엔 그냥 화장해 달라. 한줌의 재로 돌아가고 싶다"고 한다.
 
신문에 따르면, 그녀는 자신의 인생에 있어 가장 친했던 이들 10명에게 보내는 편지를 작성해 책장위에 올려놓았다고 한다. 그 안에는 간단한 편지와 그들과 함께 찍었던 사진이 들어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이 사진들은 나의 베스트 샷(shot)이예요"
 
이렇게 혼자서 조용히 죽고 싶은 이들을 위한 법인단체도 생겨났다. 도쿄 지요다(千代田) 구의 'npo법인 리스시스템'(이하 '리스시스템')은 이들을 위한 사후처리를 담당하는 비영리기구다.
 
리스시스템 jpnews의 전화취재에 "기본적으로 장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필요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생전계약(生前契約)'이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형태를 만들어 냈다.
 
'생전계약'은 말그대로 고령자가 죽기 전에 맺는 계약으로, 계약자가 생을 마감하면 그 사후처리를 계약자가 생전에 제시한 조건에 따라 리스시스템이 처리한다. 보통 사망신고, 화장대행, 친족연락, 유언장 공개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1993년 불교종교법인이 모체가 되어 설립된 리스시스템은 2000년 도쿄도로부터 npo 인증을 받아 현재 2천 2백명과 생전계약을 맺고 있다. 계약자 대부분이 자녀가 없는 독신이거나, 자녀가 있더라도 이들의 신세를 지지 않으려는 사람들이라고 한다.  
 
리스시스템의 관계자는 "계약자 중 80%가 그냥 조용히 죽고 싶다는 사람들로 그 이유는 주위에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가 가장 많고, 육친이 없다, 장례식에 부르고 싶은 사람이 없다는 것들이 많다"고 답했다.
 
하쿠호도(博報堂) 생활종합연구소는 지난 07년 '미래연표'를 발표하면서, 2040년이 되면 일본의 65세 이상 고령자 인구가 33%를 넘을 것이라 예측한 바 있다.
 
고령화 사회가 진행되면 될수록 '생전계약'과 같은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가 나오겠지만 그래도 마냥 반가워지지 않는 이유는 무엇 때문일까? <제이피뉴스>

기사입력: 2009/09/25 [17:48]  최종편집: ⓒ 마라톤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기사검색
Copyright ⓒ MARATHONTIMES. All Rights Reserved. 마라톤타임즈
TEL:(02)2268-0630 Fax:(02)2268-0607 tmtimes@paran.com / 회사명 : 마라톤타임즈 대표자:이수열
(100-282) 서울시 중구 인현동 2가 134-7 신성빌딩 5층